검색

사료제공 금지·고양이집 자진 철거… 원광대학교, 교내 길고양이 관리 ‘논란’

개체수 조정 이유로 교내 공지 통해 안내… “교내 환경관리·민원해결 위해 결정한 사안”

가 -가 +

이증효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 원광대학교 내 고양이 임시급식지에 우산이 나뒹굴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원광대학교가 교내에 서식하고 있는 고양이들을 개체수 조정을 이유로 교내 공지를 통해 “사료제공 금지 및 향후 서식지 철거를 진행하겠다”고 밝혀 전국적으로 반려동물과 상생을 위한 노력이 사회적 현상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는 현실에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제보자는 “지난 2018년 반려동물의 간호나 관리, 반려동물과 교감을 활용한 동물매개치료, 반려동물 사료와 용품 개발, 반려동물 행동 전문가 육성을 목표로 특화된 교육을 목표로 신설된 반려동물산업학과가 있는 원광대학교에서 이러한 일이 일어난다는 것 자체가 생각이 있는 행동인지 도통 모르겠다”면서 “진행되고 있는 일을 바로 잡아달라”전했다.

 

이에 원광대학교가 공지한 내용을 살펴보니 고양이들의 중성화사업 진행과 고양이집 자진 철거, 먹이주기 금지 등을 내용으로 한 공지문을 띄우고 오는 8일까지 철거하지 않을 시 관련 부서에서 강제 철거하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원광대 관계부서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많은 민원으로 인해 위해감을 느끼는 시민이나 학생들이 많았다”면서 “교내 환경관리 차원과 민원해결을 위해 부득이 결정한 내용”이라고 답변했다.

 

이에 “TNR 사업에 대해 아느냐”고 질문하자 “잘 모르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 원광대학교 관리처 안전관리과에서 공지한 고내 고양이 관련 안내 공지문.  © 전북금강일보

이어 “동물들의 개체수 조정을 위한 중성화 사업도 그 일환인데 고양이는 영역 동물인지라 포획-중성화수술-방사과정에서 포획한 그 자리에서 방사하게 되는데 먹이를 주는것과 서식지를 없애는 것과는 상관관계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느냐”고 질문하니 “민원이 폭주해 민원 해결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결정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검증없이 진행되는 일로 자칫 고양이들로 인해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또한 원광대에 대한 시청 측 입장을 듣고자 진행한 주무부서 관계자와의 통화에서는 “이러한 내용에 대해 사전에 전달했는데 인지하지 못한 것 같다”며 “다시 한번 통화를 해서 중성화 사업의 취지와 내용 그리고 사후관리에 대한 내용을 말씀드리고 문제가 발생되지 않도록 권고하겠다”고 답변했다.

 

TNR이란 길짐승을 포획(Trap)해 중성화(Neuter)한 다음 원래 있던 곳에 방사(Return)하는 것의 약어로 대개 길고양이의 개체수 조절을 위해 시행한다.  

 

현재 국내에서는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시행하고 있으며 길고양이를 TNR이나 구조 이외의 목적으로 포획하거나 파손할 경우에는 동물보호법에 의해 처벌받게 된다.

 

한편 이러한 사실을 접한 익산시민 A모씨는 “반려동물 1,000만 시대에 국회에서도 반려동물을 위한 급식소가 설치된 상황에서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면서 “만약에 이러한 사실이 동물보호단체나 애호가들에게 알려진다면 난리가 날 것”이라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증효 기자 event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