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선 전초전 막 올라… 여야, 4·7 재보궐 선거 체제 돌입

가 -가 +

온라인편집팀
기사입력 2021-03-08

여야 정치권이 차기 대선의 전초전 성격을 띄고 있는 4·7재보궐 선거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선거 결과에 따라 대권 주자들의 정치 명운은 물론 정계개편 등 정치 지형 변화까지 예고하고 있어 여야는 당력을 총동원, 피할 수 없는 진검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8일 민주당은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중앙선대위 첫 회의를 열고 선거 지원 전략 등을 논의했다.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선거전을 진두지휘하고, 최고위원 전원과 서울·부산시당 위원장이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게 된다.

 

야당의 정치공세에는 거리를 두면서 박영선 후보의 ‘서울시 대전환’ 비전, 부산 현안인 가덕도 신공항 이슈를 띄우며 정책 선거를 펼치겠다는 전략이다.

 

최대 악재로 떠오른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를 주문하는 동시에 투기방지법 처리 등을 약속하며 민심이반을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선대위 회의에서 “서울의 대전환, 부산의 새 비전을 만들겠다”며 “정쟁이 아닌 정책선거가 돼야 한다. 서울을 세계 표준도시로 전환할 비전과 추진력, 경험을 갖춘 박영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도 이날 중앙선대위를 출범시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선대위원장을 맡았다. 당내 최다선(5선)인 주호영 원내대표와 정진석 의원, 대권 잠룡인 유승민 전 의원은 상임부위원장에 이름을 올렸다.

 

공동부위원장단에는 비상대책위원 전원과 경선 경쟁자들이 가세했다.

 

오세훈 후보와 맞붙었던 나경원·오신환 전 의원이 공동부위원장에 합류했다. 부산에서는 이언주·박민식 전 의원과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나섰다.

 

국민의힘은 LH 사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아킬레스건인 부동산 정책을 집요하게 파고들 계획이다.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협상으로 꾸준히 이슈를 생산해 야권 지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선거 주도권을 쥐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북에선 김제시 나선거구가 온주현 전 김제시의회 의장의 의원직 사퇴로 공석이되면서 재보궐선거를 실시한다. 

 

민주당 김제·부안 지역위원회는 지난달 27일과 28일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ARS투표결과 285표(53.27%, 가산점 포함 66.59%)를 얻어 250표(46.73%)를 얻은 홍석한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최종 확정됐다. 

 

경선은 선거인단 1,109명 중 535명이 참여해 48.2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기동취재부 gkg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