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독 보도]“지정폐기물을 일반 폐기물로 둔갑”

전주 팔복동 자동차서비스센터 신축현장 의혹 본보 최초 보도 이후 논란 심화

가 -가 +

나연식 기자
기사입력 2021-04-18

▲ 전주 팔복동 자동차서비스 센터 신축 현장에서 유류가 섞인 것으로 추정되는 지정폐기물을 대량 반출했다는 의혹 보도 이후 논란이 심화되고 있다. 사진은 (위에서 부터) 전주 팔복동 자동차서비스센터 신축현장에서 굴삭기로 땅을 파고 있는 모습, 지정폐기물 추가 매립지로 지목된 팔복동 C가구 아울렛 공터 부지.  © 전북금강일보

 

또다른 부지 불법매립 의혹도 제기돼… 전주시 “소관부서 달라” 책임 회피 논란

 

본보가 전주 팔복동 자동차서비스 센터 신축 현장에서 유류가 섞인 것으로 추정되는 지정폐기물이 대량 반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최초 보도한 이후 도내 한 방송사에도 보도되면서 의혹이 더욱 짙어지고 있어 논란이 심화될 전망이다.
<본보 4월 9일 보도>


폐기물 업체는 반출한 사실이 없다며 완강히 부인하고 있지만 지정폐기물은 심각한 환경오염을 초래할 수 있어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해당 폐기물 업체는 형사처벌을 피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공사현장은 본격적인 공사를 앞두고 철거를 하는 과정에서 A업체와 폐기물 위탁·처리를 계약한 B업체가 지정폐기물을 일반폐기물로 둔갑, 반출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심지어 지정폐기물을 반출, 의혹을 받고 있는 B업체는 지정폐기물을 다룰 수 있는 전문 폐기물 업체도 아닌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사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 같은 근거를 토대로 본보의 본격적인 취재 과정에서 B업체가 지정폐기물을 팔복동 또다른 장소인 C가구 아울렛 공터 부지에 매립했다는 의혹도 일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부지 장소에 지정폐기물의 매립 여부를 명확히 확인하기 위해서는 굴삭기 등을 이용, 땅을 시급히 파헤쳐야 가능한 상태다.

 

게다가 전주시가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성분 검사 결과도 나오는데 약 2주 정도 걸릴 것으로 보여 시의 보다 적극적인 조사가 시급히 요구됨에도 미온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어 향후, 또다른 논란의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 결과가 나와도 문제는 남아 있다.

 

현행 규정에는 토사에 기름성분이 5% 이상 함유돼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지만 지정폐기물은 폐유, 폐산과 같이 환경 오염을 유발하거나 의료폐기물 등 인체에 위해를 줄 수 있는 해로운 물질로 반드시 허가된 장소에서 처리해야 되는 만큼 발견 즉시 신고하도록 돼 있다.

 

이 때문에 지정폐기물 반출 의혹이 일고 있는 최초의 부지 토양과 또다른 매립지로 지목된 부지 토양의 비교 성분 분석을 통한 2차 검증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지정폐기물에 대해 관련 사례가 많이 없을 뿐만 아니라 타 소관부서 업무이긴 하나 토양오염에 대해서는 검토를 했다”면서 “현재 신문 보도에 게재된 내용을 토대로 현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지난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 검사를 의뢰한 상태로 결과는 2주 정도 뒤에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사 등 역량 부족으로 인해 경찰에도 수사를 의뢰했다”면서 “더욱이 해당 부서는 폐기물을 제외하고는 다른 의혹에 대해서는 소관 부서도 다를 뿐더러 해당 내용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한다”면서 책임을 회피했다.

 

일각에서는 지정폐기물을 배출하려면 환경관리청장 혹은 시장·군수·구청장에게 제출해 확인을 받아야 하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해서도 확인을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만일 지정폐기물을 시장·군수·구청장의 확인이 없는 상태에서 반출을 했을 경우에는 시가 관리·감독을 소홀히 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주의 한 시민은 “기름은 물로 희석을 해도 없어지지 않을 정도로 환경에 치명적이라면서 만일 언론매체를 통해 드러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는 경우에는 사태가 심각해진다”면서 “전주시에서는 해당 업체에 대해 더욱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환경오염은 심각한 범죄와도 다를 바 없기 때문에 시는 이번 의혹이 사실일 경우에는 업체 관계자는 물론 공무원 등 이번 공사와 관련된 자를 색출해 이에 합당한 징계는 물론 강력한 처벌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팔복동 자동차서비스 신축 현장에서 지정폐기물 반출 의혹 논란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토양 성분 검사와 경찰 수사가 의뢰됨에 따라 향후 어떠한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