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민연금, 석탄발전 투자 멈추고 기후변화 책임투자해야”

전북환경운동연합,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서 기자회견 열고 투자 중단 촉구

가 -가 +

온라인편집팀
기사입력 2021-04-20

▲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가 20일 덕진구 만성동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의 석탄발전 투자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 위협받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전북금강일보

전북지역 환경단체가 ‘국민연금의 석탄 투자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환경운동연합 등은 20일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석탄발전은 국내 전체 온실가스의 25%, 미세먼지 15% 가량을 배출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한다”며 “그런데도 국민연금은 지난 10년 동안 10조원을 석탄발전에 투자해왔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노르웨이 국부펀드(GPFG), 미국 캘리포니아 공무원 연금(퍼스), 스웨덴 국민연금(AP) 등 해외 연기금들은 이미 기후 위기 주범인 석탄 산업에 대한 투자 중단을 선언했다”며 “국내 최대 규모인 855조의 기금 운용하는 국책 금융기관은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사회적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국민연금이 석탄발전에 투자하면 이로 인한 환경성 질병은 다시 국민들에게 돌아올 것”이라며 “국민연금은 석탄 투자를 중단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는 기자회견이 끝난 뒤 국민연금의 석탄발전 투자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 위협받는 퍼포먼스를 펼쳤다./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