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획] 더불어 사는 행복도시 조성 총력

가 -가 +

이증효 기자
기사입력 2021-05-10

익산시, 다문화가족 원스톱 서비스 ‘눈길…  다문화가족·외국인 조기 정착 유도

시장 직속 다문화가족지원정책위원회 설치, 의견 직접 수렴·실효성 있는 정책 강화

 

익산시가 다문화가족과 외국인들의 조기 정착과 안정적인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원스톱 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눈길을 끈다.

 

앞으로도 시는 다문화가족들의 의견이 반영된 실효성 있는 정책을 추진하는 한편 이들이 보호받고 지역사회 일원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 전북금강일보



다문화가족 위한 ‘원스톱 행정 서비스’ 체계 구축

 

익산시는 다문화가족과 외국인들이 누구나 손쉽게 행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를 중심으로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다문화센터가 아닌 익산역이라는 제3의 장소를 선택했다. 

 

접근성이 좋다는 장점 때문에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 뿐 아니라 타지역에서도 방문이 잇따르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센터는 법무부, 고용노동부, 익산노동자의집,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익산시 등 5개 기관이 입주해 외국인에게 필요한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7개국 통역사들이 상주해 있어 의사소통 어려움 없이 외국인등록, 각종 체류허가, 고용허가 등과 관련된 민원을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도 다문화 가족들을 위한 종합적인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 2019년 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통합돼 운영 중인 센터는 가족의 유형에 상관없이 한 곳에서 포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과 사회생활을 위해 가족과 자녀 교육·상담, 통·번역 및 정보제공, 역량강화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사회 적응력을 키우고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함께 고민하고 만들어 가는 익산시 ‘다문화정책’

 

익산시는 함께 더불어 사는 다문화사회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장 직속 다문화가족지원정책위원회를 설치했으며 다문화가족의 의견을 직접 수렴하고 함께 고민하며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에 힘쓰고 있다. 

 

우선 정착 초기 결혼이주여성들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출신국별 자조모임을 지원하고 있다. 

 

이들은 자조모임을 통해 친목을 도모하고 가정생활과 자녀양육 정보를 공유하며 더 나아가 재능 나눔 자원봉사를 하며 지역사회통합을 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중국, 필리핀 등의 자조모임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현금과 손소독제를 기부했다.

 

이밖에도 시는 저소득 다문화가정이 모국에 있는 가족에게 생필품이나 익산의 특산물을 보낼 때 소요되는 국제운송비용을 지원하고 있으며, 임신·출산 등으로 친정부모의 도움이 필요한 결혼이민자들이 타국에서 겪게 되는 심리적 스트레스와 우울감을 극복할 수 있도록 친정부모 초청사업도 추진 중이다.

 

온 가족이 고국을 방문할 수 있는 고향 나들이 사업은 큰 호응 속에서 매년 이뤄지고 있으며, 검정고시 등 학력 취득과 취업을 위한 직업훈련교육을 통해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각 나라 문화·역사 한 눈에 ‘익산글로벌문화관’개관 

 

익산시는 도내 최초로 각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다문화 전시체험시설인 익산글로벌문화관을 올 하반기에 개관할 예정이다.

 

남중동 교복거리에 위치한 글로벌문화관은 세계 각국의 문화와 역사를 볼 수 있도록 조성되며 각 나라의 결혼이민자가 역사를 설명하고 전통의상과 문화체험을 진행하며 시민들을 대상으로 각국의 음식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요리체험실과 다국어 회화 교실이 운영된다.

 

글로벌문화관은 학생들이 다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학습의 장은 물론 다양한 문화체험을 통해 시민들의 다문화사회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지역주민, 기관·단체 등과 함께 다양한 다문화정책 시행을 통해 더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다문화가족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한 도시 익산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증효 기자 event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