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상 대여 5만원, 음식 시키면 평상 대여료 공짜”

무주 구천동 계곡 불법영업 판쳐 ‘눈살’
공공재산, 계곡을 사유지처럼… “경기도처럼 근절 추진해야”목소리

가 -가 +

이종배
기사입력 2020-08-02

▲ 무주 구천동 계곡의 한 음식점이 휴가철을 맞아 물막이를 한 하천변에 평상 등을 설치해 불법영업을 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무주군 구천동 계곡의 한 음식점은 휴가철을 맞아 물막이를 한 하천변에 평상 등을 설치해 손님을 받고 있다.

 

여름 휴가철마다 나타나는 구천동계곡의 평상 불법영업은 약 50여 곳에 이를 정도로 호황이다.

 

하지만 이런 하천변 평상영업은 관광객이나 주민과 사용료 등을 두고 마찰을 빚거나, 호객행위로 갈등을 유발하는 등 지역이미지를 해치고 있다.

 

또 평상을 이용하면서 발생하는 음식물과 각종 오물이 그대로 구천동 계곡으로 버려지면서 환경오염의 원인도 되고 있다.

 

이외에도 일부 숙박업소와 식당에서는 도로를 무단으로 점유하고 불법영업을 하고 있다. 이처럼 구천동계곡에서 불법영업이 기승을 부리면서 이를 근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특히 영업정지나 과태료 부과같은 솜방망이 처벌 보다는 경기도처럼 완전 근절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실제 경기도는 지난해 9월부터 25개 시군과 함께 지역내 187개의 하천과 계곡에서 청정계곡 복원사업을 펼쳐, 1,400여 곳의 불법시설물을 철거했다.

 

또 경기도는 특별사법경찰단을 투입해 하천구역의 불법영업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계곡 지킴이와 하천 감시원을 투입해 불법시설이 다시 설치되지 못하도록 감시활동도 펼치고 있다.
이를 통해 경기도는 지역 내 계곡을 오롯이 주민에게 돌려줬다.

 

이처럼 경기도가 대대적인 성공사례를 만들어내자 상대적으로 인력과 비용이 부족한 시·군에 하천의 정비를 맡기지 말고 전북도가 나서 대대적인 정비를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공공의 재산인 계곡을 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해 강도높은 단속을 추진하자는 것이다.

 

익명의 한 주민은 “무주 구천동을 비롯 유명계곡과 하천은 여름철이면 불법 장사로 인해 몸살을 앓는다. 음식점에서 설치한 평상과 좌대가 일대를 뒤덮다시피 했고, 흐르는 계곡물을 시멘트로 막아 웅덩이를 만드는 등 계곡을 훼손하는 일도 빈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런 부조리와 악폐를 근절하기 위해 전북도와 무주군 등 관계기관이 보다 강력한 의지를 갖고 근절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기동취재부 gkg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