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상식 전북현대 감독 “전승으로 조별리그 통과할 것”

2021 AFC 챔피언스리그… 26일 오전 1시 태국 치앙라잉와 H조 조별리그 1차전 격돌

가 -가 +

온라인편집팀
기사입력 2021-06-24

 

  © 전북금강일보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첫 경기를 앞둔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은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지난해 대회의 전철을 밟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김상식 감독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와의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앞두고 경기가 열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올해는 선수 컨디션이 좋고 최고의 선수 구성으로 왔기 때문에 첫 경기부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탓에 중단됐다가 K리그1 종료 뒤 속개한 지난해 대회에서 조별리그 탈락했다.


김상식 감독은 “지난해에는 부상자가 많았고, 대표팀에 선발된 선수도 있어 선수 구성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K리그의 자부심으로, K리그 챔피언의 자존심으로, 첫 경기부터 최선을 다하겠다. 모든 경기에서 승리하며 조별리그를 통과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상식 감독은 “치앙라이는 활동량이 많고 득점력 있는 스트라이커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상대를 경계하기도 했다.
주장 홍정호는 “참가 팀이 늘어나면서 조 2위 팀이 모두 16강에 진출하지 못하는 만큼, 매 경기 최선을 다하며 많은 득점을 해야 한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전북과 치앙라이의 경기는 26일 오전 1시 열린다.

/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