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궁 막내들' 해냈다… 김제덕·안산, 한국 첫 금메달

네덜란드에 살 떨리는 역전승… ‘17세’김제덕 남자양궁 최연소 메달리스트 등극

가 -가 +

온라인편집팀
기사입력 2021-07-25

▲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과 안산이 지난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주먹을 맞대고 있다. /연합뉴스   © 전북금강일보

 

한국 양궁의 ‘무서운 막내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 데뷔 무대에서 금메달을 합작했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단체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에 5-3(35-38 37-36 36-33 39-39)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 따냈다.

 

내로라하는 국내 선배 궁사들을 제치고 올림픽 대표로 뽑한 김제덕과 안산은 처음 출전한 올림픽 무대의 첫 종목에서 우승하는 ‘큰 사고’를 쳤다.

 

또 첫 올림픽 양궁 혼성전 금메달리스트로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혼성전은 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됐다.

 

김제덕과 안산은 또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리스트가 되는 영예도 안았다.

 

김제덕은 만 17세 3개월에 금메달을 따내 한국 남자 양궁 역사상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됐다. 고등학생 신분에 병역 혜택이라는 ‘선물’도 일찍 받았다.

 

1세트 첫 두 발에서 김제덕이 9점, 안산이 8점을 쏜 반면에 네덜란드는 연달아 10점을 쐈다. 

 

결국 35-38로 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김제덕과 안산은 흔들리지 않았다. 2세트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다가 마지막으로 썬 슬루서르가 8점을 기록하는 바람에 한국이 37-36, 1점 차로 세트를 가져갔다.

 

앞선 경기에서 큰 소리로 기합을 냈던 김제덕이 3세트를 앞두고 또 한 번 ‘코리아 파이팅!’이라고 외쳤다.

 

그러고는 3세트 첫발에서 10점을 쏴버렸다. 

 

베일러르가 3세트 자신의 2번째 화살을 6점에 꽂아 한국은 3세트를 36-33으로 가져가 세트점수 4-2 역전을 이뤘다.

 

승리에 쐐기를 박은 건 안산이었다.

 

마지막 4세트 30-39로 뒤진 상태에서 쏜 안산의 마지막 화살이 9점에 꽂혔다.

 

한국과 네덜란드는 마지막 세트 점수를 1점씩 나눠 가졌고, 막내들은 5-3 대역전극을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