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안 수랑마을 김웅현 이장, 고향 후배 위해 장학금 기탁

가 -가 +

심정식 기자
기사입력 2021-07-29

  © 전북금강일보

 

부안군 보안면 수랑마을이장 김웅현은 지난 27일 보안면 청사 개청식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고향 후배들의 인재양성에 써달라며 부안군 근농인재육성장학금 200만원을 기탁했다.

 

김웅현 이장은 지난 2015년부터 근농인재육성재단에 매월 정기기탁을 해오고 있음에도 또 한번 200만원의 장학금을 쾌척함으로써 기부 확산 및 미래 인재육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수랑마을 이장으로 고령화로 일손이 부족한 마을 여건을 감안해 보유한 농기계를 이용, 농사가 어려운 어르신들을 위해 일손을 돕는 등 도움을 주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고령의 주민 건강관리 및 돌봄이 필요한 상황에서 알뜰히 주민을 살피는 등 모범적인 이장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김웅현 이장은 “고향 후배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후배들의 인재양성에 장학금이 잘 쓰이길 바란다”고 전했다.  

 

권익현 이사장은 “경기 침체로 어려운 시기에 많은 장학금을 기탁해줘서 감사하다”며 “기탁의 의미를 깊게 새기며 인재양성에 잘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심정식 기자 sjs2113@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