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제 금성여자중, ‘전북 피구왕’등극

학교 스포츠클럽대회서 1위

가 -가 +

김덕영 기자
기사입력 2021-11-22

▲ ‘2021 전라북도 학교 스포츠클럽 대회’ 피구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김제 금성여자중학교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김제 금성여자중학교가 지난 21일 전주 전일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2021 전라북도 학교 스포츠클럽 대회’ 피구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피구부를 지도하고 있는 김미현 교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학생들이 방역 수칙을 지키며 피구 활동을 열심히 해왔으며 특히 점심시간과 방과 후에 틈틈이 연습하며 노력해 왔다.

 

금성여자중학교는 학교 체육 수업 시간에 배운 피구를 학교 스포츠 클럽 활동과 접목시켜 학생들의 특기를 계발해 주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김미현 교사는 전라북도 교육청 학교스포츠클럽 지원사업을 통한 전문적인 강사 지원 및 대한 체육회 자유학년동아리 지원등의 사업 협력을 통해 학생들의 특기를 신장할 수 있도록 매년 적극적으로 활동을 이끌어 왔다. 

 

그 결과 금성여자중학교 피구부는 지역대회 뿐만 아니라 최근 6년 동안 전국 피구 대회에서도 연속해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학교 스포츠 클럽 활동뿐만 아니라 동아리 활동 등도 활발히 전개하고 있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학생 활동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귀감이 되고 있다.

 

오영순 교장은 “평소 즐겁게 활동하고 있는 피구부는 학업과 스포츠활동을 통해 건전한 인격을 형성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며 “금성여자중학교는 지·덕·체를 겸비한 창의적인 인재를 육성하는 학교”라고 말했다.

 /김덕영 기자 dy6269@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