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0일 상생소비지원금 사업 마무리

두 달간 6,458억원 캐시백 발생… 1,556만명 참여

가 -가 +

전북금강일보
기사입력 2021-11-29

정부가 소비 진작을 위해 지난달 시작한 정책 사업인 상생소비지원금(카드 캐시백)의 지급 예정액이 6,400억원을 넘었다.

 

기획재정부는 11월분 캐시백 지급 예정액이 지난 26일 기준으로 2,583억원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10월분 캐시백이 3,875억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약 두 달간 6,458억원의 캐시백이 발생한 셈이다.

 

상생소비지원금은 한 달에 신용·체크카드(보유카드 합산)를 올해 2분기(4~6월) 월평균 사용액보다 3% 이상 많이 쓰면 초과분의 10%를 월 최대 10만원까지 환급해주는 사업이다.

 

최종 지급액은 10월분 캐시백에 대한 사후 정산 절차(결제 취소·실적 제외 업종·회계 검증 결과 등 반영)와 남은 기간 캐시백 발생 현황 등에 따라 확정된다.

 

기재부는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은 기존에 발표된 대로 이달 30일 종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을 10~11월 두 달간 시행하되 예산 7,000억원이 소진되면 조기에 종료할 수 있다고 예고했었다.

 

지금이라도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이달 30일 오후 6시까지 신청하면 된다.

 

이달 말에 신청하더라도 10월분 카드 사용액이 캐시백 발생 기준을 충족하면 지난달 분까지 모두 캐시백 받을 수 있다.

지난 26일까지 상생소비지원금 참여를 신청한 사람은 1,556만명이다. 

 

이중 사업 두 달째인 11월에 신청한 인원이 73만명이다.

 

11월분 캐시백은 다음 달 15일 각자 신청한 전담카드사 카드에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로 지급될 예정이다./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