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요소수 중점 유통 주유소 ‘111곳→121곳’으로 확대

가 -가 +

전북금강일보
기사입력 2021-11-29

정부가 요소수 중점 유통 주유소를 기존 111곳에서 121곳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20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열고 “(요소수 중점 유통 주유소를) 전날 10곳 추가 지정했고 15곳을 더 늘리는 방안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중점 유통 주유소의 요소수 재고 현황은 지난 26일부터 2시간마다 T맵을 통해 제공되고 있다. 

 

이번 주 중으로 카카오와 네이버도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원래는 국토교통부와 오피넷 웹사이트 등을 통해 하루 두 번 요소수 재고를 공개했는데 정보 갱신 주기를 줄인 것이다.

 

정부는 “생산·유통업체와 긴밀히 협의해 재고가 부족한 주유소로 생산물량이 신속히 배분될 수 있게 조치했다”며 “중점 유통 주유소의 주말 유통 상황이 지난주보다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