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도의회, 내년 도 예산 심사 돌입

군산조선소 재가동 등 도정 현안 정책질의 쏟아져

가 -가 +

나연식 기자
기사입력 2021-11-29

전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위)가 내년 전북도 예산안과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본격 돌입했다.


29일 진행된 예산안 심사는 조봉업 행정부지사의 제안설명을 시작, 예결위 위원들의 정책질의가 이어졌다.


김정수 위원장은 “위드 코로나시대를 대비한 재정의 적극적 역할과 전략적 재원 배분이라는 중점 목표를 위해 재정이 고루 투자됐는지, 세입추계는 적정한지, 불필요한 예산은 없는지를 살펴 막중한 책임감으로 도민의 입장에서 꼼꼼하게 심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찬욱 의원은 “올해 지역사랑상품권 사업 집행규모를 확인하며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데 내년 예산에 국비 지원액이 대폭 삭감된 것을 확인했다”며 “소상공인과 지역중소업계의 생계가 걸린 예산인 만큼 국비확보에 특단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한 “금융센터 건립추진상황을 청취하고 중기부의 입장을 사전에 파악하지 못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대통령 공약사업인 만큼 빠른 시일내 건립되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당부한다”고 강조다.


김종식 의원은 군산고용위기지역 연장가능성 관련, “임시방편 아닌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해결책”이라면서 “충남의 금강하굿둑 해수유통 주장에 대해 전북은 어떤 대책을 준비하고 있는지 도의 논리개발과 철저한 대응책 마련으로 도의 확고한 입장을 끝까지 관철시킬 것”을 촉구했다.


정호윤 의원도 “현대 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하나 군산 시민뿐 아니라 도의회마저 도의 활동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민간 협의체 등 전북도 전체가 함께 동참해 문제를 해결하고 현 상황을 인식할 수 있는 정책 추진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막대한 예산을 투자한 인구정책 예산이 실효성을 거둘 수 있도록 방향 설정에 신중을 기해야하다”면서 “인구 유출 방지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