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회적기업, 5년 만에 83% 늘어

노동부, 실태조사 거쳐 중장기 발전 방향 마련키로

가 -가 +

전북금강일보
기사입력 2021-12-01

사회적기업이 5년 만에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기준 사회적기업은 3,142개로 2016년(1,713개)보다 83%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노동부의 이번 발표는 이날부터 3일까지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개최되는 ‘국제협동조합연맹(ICA)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를 계기로 이뤄졌다.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재화·서비스의 생산·판매 등 영업활동을 하는 기업이다.

 

이 같은 취지에 걸맞게 사회적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 6만1,154명의 60%(3만6,204명)는 고령자, 장애인, 경력 단절 여성 등 취약계층인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부는 그동안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인 ‘소셜캠퍼스 온’을 15곳 조성했으며, 내년에 3곳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사회적기업이 만들어낸 제품의 구매 실적을 준정부기관·공기업·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 평가에 반영하면서 공공기관 구매액은 2016년 7,400억원에서 지난해 1조6,200억원으로 늘었다.

 

다만 노동부는 “그동안 정부 지원은 사회적기업 창업 초기 단계에 집중됐고, 사회적기업의 제품·서비스는 다양한 시장 수요를 만족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성숙기에 접어든 사회적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 체계로 개편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노동부는 내년에 사회적기업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를 거쳐 중장기 발전 방향을 담은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