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완성차-중고차업계 상생안 도출 또 결렬

가 -가 +

전북금강일보
기사입력 2021-12-02

대기업 완성차업계의 중고차 매매업 진출과 관련해 완성차와 중고차 업계가 상생안 도출을 재시도했으나 또 결렬됐다.

 

2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중고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완성차와 중고차 매매업계 관계자들이 다시 만나 상생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중고차 매매업은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의 진출이 제한됐다가 2019년 2월 지정기한이 만료돼 기존 중고차 업체들은 다시 한번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했다.

 

하지만 동반성장위원회가 중고차 매매업을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추천하지 않았고, 중기부는 생계형 접합업종 심의위원회에 안건을 곧바로 올리지 않고 양측과 상생안 도출을 위해 노력해 왔다.

 

하지만 또다시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이달 열리는 심의위에 안건이 상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달 한차례 심의를 통해 곧바로 결론을 내기보다는 몇 차례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북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